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통운, 해외직무파견 제도 도입

최종수정 2011.06.09 08:30 기사입력 2011.06.09 08:30

댓글쓰기

1차로 10여명 6개국 8개 법인에 파견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CJ대한통운 은 국제적 감각을 갖춘 ‘글로벌 인재 풀(Pool)’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초부터 해외 직무파견 제도를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파견 대상은 대리급 근속 4년차 이상 실무자로 6개월 간 현지 문화와 언어를 익히고 시장 조사 등도 수행하게 된다. 이 과정을 마치면 해외 주재원의 자격을 얻는다.

대한통운은 이르면 이달 중 1차로 국내 직원 10여 명을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6개국 8개 법인에 파견할 예정이다.

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자산형 물류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한통운은 사내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토익, 중국어, 일본어반을 운영하고, 사이버 아카데미 어학과정을 진행 중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