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희 민노 "모든 야당·시민사회 FTA저지 힘 모아야"

최종수정 2010.12.06 09:39 기사입력 2010.12.06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6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타결과 관련, "기존 협정문에 대한 견해가 어떠하든 간에 한미 FTA 비준을 막기 위해 함께 나서야 한다"며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가 한미 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를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미 FTA는) 강대국이 재협상을 요구해오면 언제든 더 내어줘야 한다는 나쁜 선례를 만든 협상이며, 우리 경제에 큰 피해를 줄 독소조항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하지 않은 굴욕 협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만들어낸 한미 FTA의 최종 결과는 우리 정부가 최소한 자존심이라도 지키기를 원한 분이라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의 경제주권, 환경주권에 대한 경이로운 포기"라며 "밀실협상 끝에 이런 결과를 들고 온 이명박 정부의 태도는 거짓으로 진실을 가리려 하고 독선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기에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