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TA 재협상 타결..완성차는 '중립' 부품업체는 '수혜'<교보證>

최종수정 2010.12.06 09:11 기사입력 2010.12.06 08: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솔 기자]교보증권은 6일 한국과 미국의 FTA 재협상 타결의 완성차 업체에 대한 영향은 '중립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부품 업체는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송상훈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의 3000cc 이하 승용차 수입관세 철폐 시점이 4년 유예, 국내 업체 입장에서는 기회손실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내용면에서 보면 완성차 업체는 추가로 얻는 것과 잃는 것이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먼저 현재 현대차 · 기아차 의 미국 판매분 중 60% 이상이 이미 현지에서 생산되고 있어서 영향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부품 수입관세가 즉시 철폐되면서 현재 생산분의 원가경쟁력은 높아진다.

송 센터장은 "또 부품 수입관세 철폐로 소형차의 현지생산으로 공급량이 늘어나 미국 시장 점유율 상승세는 변함없이 이어지겠다"며 "국내 자동차업체들이 실질적 이익을 취하는 것으로 자동차 부문 추가 양보에 대한 불확실성이 이번 타결로 해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경우 수입관세 철폐에 따른 가격경쟁력 제고로 미국 내 OEM으로의 납품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솔 기자 pinetree1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