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최종수정 2010.12.06 08:14 기사입력 2010.12.06 08:14

댓글쓰기

서부우회도로 등 8개 광역교통 개선대책사업 추진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오산세교신도시 2지구의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최종 확정됐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일 국토부에서 제5회 광역교통정책실무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산 세교2지구 택지개발사업에 대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도는 서울·수원방면의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서부우회도로신설(3.3㎞) 및 사업지와 경부고속도로 오산IC 연계를 위해 경부선 철도 횡단도로 신설(2.1㎞)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경부선 전철(오산역) 주변 환승주차장을 건설하고 사업지와 오산역간 연계도로(0.4㎞)를 신설할 계획이다.

또 화성 동탄1·2신도시 등 주변지역 연계를 위해 청학~가장간 도로, 세교지구~지방도317호선 등 총 7.9㎞를 확충한다.
오산 세교2지구는 부지면적 301만8117㎡에 총 1만4000여가구, 인구 3만9000여명을 수용할 계획으로 총사업비 2조3176억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곳은 서울 도심으로부터 약 52㎞거리에 위치하고, 경부고속도로와 국도1호선 및 국지도82호선 등이 교차하는 교통의 결절점이다.

이에 따라 이곳은 주변 대규모택지개발사업 지구들과 함께 서울 남부권, 평택을 잇는 수도권 남부 중심도시로 주변 산업시설과 연계해 교통·산업·물류 중심지로 조성된다.

도 관계자는 “오산 세교2지구 택지개발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이 확정됨에 따라 개선사업이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고, 향후 입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