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현·학익 지구에 수인선 역·노면전차 신설

최종수정 2010.02.19 11:04 기사입력 2010.02.19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옛 대규모 공장 터가 신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는 인천 용현ㆍ학익 도시개발구역의 교통 수요 해결을 위해 수인선 역과 유럽식 노면전차 '트램'이 신설된다.

인천시는 지난 18일 이같은 내용의 '용현ㆍ학익 도시개발구역 1블록 광역교통개선대책'안을 마련해 국토해양부에 제출했다.
용현ㆍ학익 1블록은 인천시 남구에 위치한 옛 동양제철화학(현 OCI)의 공장터로 현재 도시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시는 이같은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총 2226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중 사업시행자인 DCRE가 1914억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송도고등학교 인근 비류길과 인하대, 용현동 등을 잇는 독배길 500~600m구간의 폭을 넓히기로 했다. 넓어진 길 양쪽엔 복개형식으로 덮어 상부에는 공원을 조성한다.
비류길 접속부와 옹암사거리에 지하차도를 건설하고 수인선 화물선과 여객선 선로를 같은 방향으로 조성한다.

특히 용현ㆍ학익구역 1-1블록과 1-2블록 사이에 신형트램(노면전차)과 수인선이 교차하는 지점에 수인선 여객역사를 신설키로 했다.

이와는 별도로 STX건설이 주안역∼주안2ㆍ4동∼용현ㆍ학익구역∼송도유원지∼송도경제자유구역을 지나는 유럽식 노면 전차(tram) 건설도 추진 중이다.

한편 시가 추진 중인 용현ㆍ학익 1블록 수인선 역사에 대해 철도공사가 "광역철도인 수인선 역간 거리가 1.5㎞이상이 돼야 한다"며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와 철도공사는 역사를 설치할 경우 발생하는 적자 보전 방안에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