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름값 또 뛴다..짠돌이 운전습관이 정답

최종수정 2010.11.29 06:15 기사입력 2010.11.27 18: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휘발유값이 다시 뜀박질을 시작했다. 서울지역 평균가격이 1리터에 1800원에 근접하는 등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고 당분한 상승세도 지속할 전망이다. 연료비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정속운전을 길들이는 습관을 통해 연비를 높이고 저렴한 주유소를 잘 찾는 노력이 요구된다.

27일 석유공사의 석유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무연 보통휘발유의 전국 주유소 평균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8.6원 오른 1724.1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용 경유는 10.0원 상승한 1527.2원, 실내등유는 11.0원 뛴 1102.9원에 거래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평균 판매가격이 1791.3원으로 가장 높고, 대구가 1706.9원으로 가장 낮았다.
폴사인(주유소 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1733.1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GS칼텍스(1731.8원),에쓰오일(1715.4원), 현대오일뱅크(1713.9원)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비 상승하면 할수록 운전자가 주유소를 선택하는 기준의 1순위는 가격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전국의 운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 표집오차 ±3.1%)한 결과 '주유소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3.4%가 가격이라고 답했다. 주유소 위치(17.2%), 포인트카드(9.1%), 상표(8.9%), 주유소 친절도(3.5%), 주유소 서비스(3.2%), 편의시설(1.1%) 등 순이었다.

응답자의 64.8%는 주유소 사용 시 거의 매번 가격표시판을 확인한다고 답했고, 21.4%는 두 번에 한 번꼴로 표시판을 확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표시판을 거의 안 본다는 답변은 13.8%였다.
정유사별 제품에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3.6%가 아니라고 답했고,정유사별 제품가격에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81.4%가 그렇다고 밝혀 상당수 운전자가 정유사별 제품에는 차이가 없지만 가격 차는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유사별 제품에 차이가 있다는 응답자 중에는 35.5%가 SK에너지의 품질이 가장좋다고 답했고, GS칼텍스(25.0%), 에쓰오일(15.6%), 현대오일뱅크(6.8%) 등이 뒤를 이었다.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도 SK에너지(47.6%), GS칼텍스(15.5%), 에쓰오일(7.8%), 현대오일뱅크(7.1%) 순이었다. 정유사별 가격차의 주요 원인으로는 브랜드가치라는 답변이 71.1%에 달했고, 품질이라는 답변은 17.7%에 불과했다.

아울러 응답자의 49.2%는 셀프주유소를, 23.4%는 무폴주유소를 이용한 경험이 있고, 70.4%는 대형마트 주유소를 이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유비용 결제와 관련해선 일반 신용카드를 사용한다는 답변이 56.0%로 가장 많았고, 주유할인 신용카드(32.3%), 현금(8.3%)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아시아경제가 이날 개최한 2010 아시아경제 연비왕대회에서 전체 대상은 2003년식 SM3를 몰고 대회에 참가한 박수민ㆍ이미정씨가 차지했다. 박 씨는 190km에 달하는 왕복거리를 8.542리터의 연료만 소모했다. 연비향상율은 157.02%에 달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