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M대우, G20행사에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0.10.27 11:54 기사입력 2010.10.27 11:54

댓글쓰기

GM대우, G20행사에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 선보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이하 GM대우)는 다음달 11~12일 양일간 서울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 10대를 행사운영차량으로 제공한다.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는 LG화학, LG전자와 함께 개발해 지난 9월 첫 공개된 국내 최초의 준중형급 고속 전기자동차다.
이번에 제공된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는 G20 정상회의 기간 동안 행사장 내에서 운행되며, 각국에서 방한한 각계각층의 방문단 및 행사 관계자들을 위한 교통수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은 31kWh, 구동 출력은 150kW를 갖추고 있다. LG화학에서 수행한 시험에 의하면 1회 충전으로 16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또 제로백 도달 시간은 8.2초이며, 최고 속도는 시속 165km에 달한다.
GM대우는 G20 정상회의가 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20개국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중대한 국제 행사인 만큼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의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GM대우 뿐 아니라 그린카 강국으로서 한국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M과 GM대우는 G20 정상회의 행사지원 등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를 활용, 국내 고객 반응과 관심을 살피는 한편, 국내 도로 여건에서 다양한 성능을 시험할 계획이다. 또 배터리, 전기 모터, 파워 컨트롤 및 충전 기술 등 전기차의 핵심 경쟁력을 키워나갈 예정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