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미국 원전설비 동시 출하

최종수정 2010.09.26 12:17 기사입력 2010.09.26 09:00

댓글쓰기

증기발생기 4기, 원자로 헤드 2기 등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두산중공업 은 노후화돼 설비 업그레이드를 추진중인 미국 원자력 발전소에 설치될 설비를 성공리에 완공했다.
두산중공업(대표 박지원)은 최근 미국 세쿼야(Sequoyah) 원전 2호기에 설치될 증기발생기 4기와, 아칸소 원전(ANO) 2호기 및 워터포트(Waterford) 원전 3호기에 각각 설치될 원자로 헤드 2기의 제작을 마치고 창원공장 자체 부두를 통해 동시 출하했다고 2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이들 설비는 모두 노후 원전의 교체용으로 두산중공업은 세쿼야 원전 설비는 지난 2006년에, 아칸소와 워터포트 원전 설비를 2005년에 수주한 바 있다.

두산중공업이 원전 종주국인 미국에 원전설비를 수출하는 것은 지난 1999년 미국 세쿼야 원전 1호기 증기발생기 수주 이후 이번이 여섯번째다.
김하방 두산중공업 부사장(원자력BG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으로써 향후 원전의 추가 건설이 예상되는 미국 시장에서 원전설비 제작업체로서 위상을 더욱 높이게 됐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두산중공업이 최근 출하한 미국 세쿼야 원전 2호기에 들어갈 교체용 증기발생기


두산중공업은 지난 1999년부터 미국 세쿼야, 와츠바, 아칸소, 팔로버디 등의 원전에 증기발생기, 가압기, 원자로헤드 등의 원전 설비를 공급해 왔다.

특히 2008년에는 30년 만에 원전 건설을 재개한 미국에서 발주된 6기의 신규 원전에 들어갈 주기기를 모두 수주한 바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