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리아' 서지석 카리스마에 묻힌 배두나 '오버연기'

최종수정 2010.09.25 21:11 기사입력 2010.09.25 21:11

댓글쓰기

'글로리아' 서지석 카리스마에 묻힌 배두나 '오버연기'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글로리아’ 나진진(배두나)과 이강석(서지석)의 러브라인이 고조되는 가운데 배두나의 아쉬운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25일 방송된 MBC '글로리아'(정지우 극본, 김민식·김경희 연출)에서 더블샵 엔터테인먼트 대표 이강석은 소속가수 나진진과 러브라인이 눈길을 끌었다.
진진은 강석의 뜨거운 관심아래 새로 신설된 오디션 프로그램에 '글로리아' 라는 이름으로 지원서를 내고 오디션 준비에 들어갔다.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강석의 모습에 진진은 장미꽃 한송이를 선물하며 고마움을 표현한다. 하지만 강석은 속마음을 감춘 채 무뚝뚝한 모습으로 일관했다.

앞서 강석은 김밥장사, 세차장, 신문배달까지 하는 억척스런 진진의 건강을 염려하며 분노를 표현하기도 했다. 이날 진진은 강석에게 “김밥장사는 안하기로 했다”고 말했고 이에 강석은 자신의 의견을 따라준 진진의 모습에 미소를 지었다.
자신의 이복형 지석(이종원)으로 인해 쓰러진 진진의 친언니 진주(오현경)의 병원비를 선 뜻 내줬다. 이날 강석은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진진 진주 자매에게 애틋함을 느꼈다.

이 과정에서 서지석의 진중하면서 절제된 감정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랑을 느끼기 시작하는 설레임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자매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에서 그의 연기력이 돋보였다.

반면 서지석과 호흡을 이뤘던 배두나의 연기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호감을 느끼게 되는 상대에게 배두나의 대사톤은 뭔가에 쫒기듯 급박해 보였다. 무겁고 진중한 서지석에 비해 배두나의 연기는 지나치게 격앙된 대사톤으로 상당히 아쉬운 대목이었다.

전작들에 비해 변한 것 없는 비슷한 연기패턴은 극의 몰입을 이끌어내지 못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