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영희 "김황식, 병역연기 위해 허위진단 발급 의혹"

최종수정 2010.09.20 12:39 기사입력 2010.09.20 12: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최영희 민주당 의원은 20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가 병역연기를 위해 허위진단서를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 후보자가 1971년 징병처분연기 판정을 받은 '갑상선 기능 항진증' 진단은 최초 2년 이상 장기간 약물치료를 해야 하고 약을 중단할 경우 재발율도 60%에 이르는 병"이라며 "형이 의사로 있던 병원에서 진단을 받았다면 동생의 건강을 위해 사법시험을 중단하고 치료를 권하는 게 정상"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 진단으로 병역연기 처분을 받은 다음해 사법시험에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식용은 왕성한데 반대로 체중이 감소하고, 기억력감소 혹은 집중력 감소, 피로와 불안감, 초조함 등을 동반하며 손 떨림과 함께 심할 경우 고열과 심부전 등으로 사망할 수도 있는 병"이라며 "집중력과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시 준비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이 병은 갑상선 호르몬제를 일시 과다 복용할 경우에도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어느 병원에서 어떤 치료를 얼마나 받았는지 후보자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 후보자의 병역 면제가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 아닌 부동시인 것과 관련, "안과 전문의에 문의한 결과 5디옵터 차이라면 특별히 수술을 하기 전에는 자연적으로 시력이 좋아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자문을 받았다"며 병적기록부 원본을 공개해 의혹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1974년 법관 임용당시 공무원 채용 신체검사에서 교정시력은 양쪽 0.5, 나안시력은 좌 0.2, 우 0.1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