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후보자 누나 대학, 국고지원 특혜 의혹"

최종수정 2010.09.19 11:55 기사입력 2010.09.19 11: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이용경 창조한국당 의원이 19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의 누나가 총장을 맡고 있는 D대학의 국고지원금이 김 후보자가 요직에 갈 때마다 대폭 상승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D대학이 2004년과 2005년 두 해에 걸쳐 지원받은 국고지원금의 확인된 액수만 1150억원에 달한다"면서 "지방소재 사립대학이 이 정도 대규모 국고지원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가 광주지방법원장으로 부임했던 2004년 D대학은 정보통신부의 IT협동연구센터 기관으로 선정되어 315억원을 지원받았다.

또 같은 해 과학기술부 주관 지방연구중심대학 육성사업 협력대학으로 선정돼 510억원의 국고를 지원받았고, 산업자원부로부터 48억원을 받았다.

D대학은 다음해인 2005년 교육인적자원부의 누리사업 대형과제 사업자로 선정돼 278억원의 국고를 지원받았다.
이는 D대학의 2005년 등록금 수입 총액 350억원을 감안할 때 두 해 동안 지원받은 국고지원금은 3년간 등록금 수입 총액을 넘는 규모다. 또 2005년 D대학의 기부금 총액은 3억5000만원에 불과했고 인건비 총액도 19억원이다.

특히 다른 지방 사립대와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됐다. 2008년 지방사립대 국고보조금을 가장 많이 받은 대학은 조선대로 397억원이었고, 한림대 277억원, 인제대 241억원, 호서대 192억원 등이라고 이 의원이 공개했다.

또 김 후보자가 감사원장으로 부임했던 2008년 D대학은 교과부로부터 재정지원 사업으로 71억원을 지원받았는데, 이는 지난해 지원금 41억원에 비해 두 배 상승한 금액으로 당시 지방 사립대 지원금으로 최고 수준이다.

이 의원은 "김 후보자 누이 학교에 대한 국고지원 금액에 대해 일부 납득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면서 "김 후보자가 영향을 미친 것인지, 아니면 단순한 후광효과였는지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