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G20정상회의 앞두고 퇴폐문화 근절 칼 뽑아

최종수정 2010.09.13 08:18 기사입력 2010.09.13 08: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가 퇴폐문화 근절을 위해 칼을 뽑았다.

강남구(구청장 신현희)는 ‘G20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건전한 사회풍속 조성을 위해 ‘유흥업소 불법 퇴폐영업행위 특별단속반’을 조직해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구에는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유흥주점·단란주점·일반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가 1만1000여 개가 있다.

구는 그동안 경찰과 연계해 불법 퇴폐영업에 대한 상시 단속활동을 펼쳐 왔으나 상반기 행정처분 실적이 90여건에 그치자 오는 11월 ‘G20 정상회의’ 코엑스 개최를 앞두고 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등이 퇴폐문화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등이 퇴폐문화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흥업소 불법 퇴폐영업행위 특별단속반’은 구청 각과에서 추천받은 공무원 30명으로 구성된 T/F팀과 ‘강남구소비자식품감시원’으로 활동중인 주민 90여명으로 꾸렸다.

1개 반을 7~8명으로 편성, 평일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 지역내 전 지역을 돌며 단속하는 한편 불법 퇴폐영업 의심업소를 중심으로 주 3회 현장단속을 실시한다.
주요 단속대상은 ▲룸싸롱 등 유흥업소 시설의 불법 개조와 증축 ▲ 단란주점 영업허가 후 접대부 고용행위 ▲일반음식점 신고 후 유흥업소 영업행위 등이다.

이번 단속에 적발된 업소는 성매매특별법 및 식품위생법에 의거 위반정도에 따라 과태료·과징금 부과 또는 영업정지나 취소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아울러 구는 관할 경찰서와도 즉시 출동할 수 있는 연락체계를 갖추고 성매매·유사성행위 조장·미성년자 접대부고용 등 퇴폐 유흥영업행위 단속에도 유기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9일에는 음식점 영업주, 경찰, 관계 공무원 등 150여명이 ‘퇴폐업소를 찾지도 가지도 맙시다’라는 슬로건 아래 강남역에서 신논현역까지 가두캠페인을 벌이며 시민 참여를 호소한 바 있다.

옥종식 위생과장은 “큰 국제행사 개최를 앞두고 최근 주택가까지 퇴폐영업소가 생기고 있어 대대적인 단속이 불가피했다”며 “퇴폐문화 근절을 위해서는 퇴폐영업을 하는 곳을 찾지 않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