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43.6% 추석 자금사정 '곤란'

최종수정 2010.09.09 18:00 기사입력 2010.09.09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추석 자금사정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761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추석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업체의 43.6%가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다. '원활하다'는 응답은 17.6%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곤란하다'는 응답은 4.5%포인트 감소했고 '원활하다'는 4.4%포인트 증가해 올 들어 추석 자금사정이 다소 좋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자금사정이 곤란한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매출감소'가 59.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원자재가격 상승'(57.0%), '판매대금 회수지연' (51.9%) 등의 순이었다.

중소기업 자금수요가 집중되는 추석 시기에 필요한 금액은 평균 2억93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 중 확보 가능한 금액은 2억 3000만원인 반면, 부족한 금액은 6300만원으로 나타나 필요자금 대비 21.5%가 부족한 것으로 집계됐다.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업체는 67.7%에 달했다. 상여금 평균 지급수준은 기본급의 61.2%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징검다리 휴일인 올 추석 휴무기간동안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법정 공휴일 이상을 휴무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업체의 44.8%가 '4일 이상', 43.8%가 '3일'이라고 답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