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증현 "위기관리대책회의, 올해 말까지 운용"

최종수정 2010.09.09 08:38 기사입력 2010.09.09 0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왔다"면서 "이달부터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국민경제대책회의'로 명칭을 변경키로 했지만 아직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있고 면밀한 세계 경제 파악이 중요하다고 판단, 올해 말까지 비상경제상황실과 함께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운용키로 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9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8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회의에 두가지의 안건을 제시했다. 연구개발서비스업 활성화와 시스템반도체 및 장비산업 육성 전략이다.

연구개발서비스업 활성화는 지난 4월 '제 4차 국가고용전략회의'에서 논의된 5대 유망서비스분야 대한 일자리 창출 방향 중 콘텐츠·미디어, 사회서비스, 관광·레저, 교육에 이어 다루게 되는 안건이다.

그는 "최근 세계 경제는 '하이퍼컴퍼티션(hyper competition)', 소위 초경쟁환경이 조성되면서 R&D뿐만 아니라 아웃소싱을 통해 얼마나 효율적으로 역량을 확보하느냐가 성패를 좌우하는 개방형 혁신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연구개발서비스업은 기업들의 연구개발 활동을 외부기관이 제공하는 개방형 혁신의 수단으로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고용 인력의 창출로도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우리는 폐쇄형, 다소 초기의 시장형성 단계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가 경제 전반의 혁신 능력을 제고한다는 측면에서 새로운 수요창출, 경영여건 개선, 인프라 확충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윤 장관은 "시스템반도체 산업은 자동차, 전자, 조선 등 주력산업과 녹색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IT융합의 핵심으로 시장 규모가 메모리반도체 시장의 4배, 고용은 5배에서 10배에 달하는 산업"이라며 "지난해 시스템반도체 수입액은 메모리반도체 수출액을 초과하는 177억달러에 달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장비산업은 기반산업임에도 중소, 중견기업이 담당하고 있고 60% 이상을 미국과 일본에서 수입하는 등 우리 반도체 산업은 시스템반도체와 장비부문에서 해외의존도가 높다는 구조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며 "반도체산업의 내실 있는 지속성장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의 수출과 내수, 성장과 고용의 선순환관계 제고라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아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김창경 교육과학기술부 제2차관과 이수원 특허청장이 처음으로 참석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