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룡 "이란제재, 기업 피해 최소화에 전력"

최종수정 2010.09.09 04:37 기사입력 2010.09.08 1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임종룡 기획재정부 1차관이 "이란제재안은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이행을 위한 것으로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전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가진 이란제재안 관련 브리핑과 질의응답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란과의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임 차관은 "관계 부처간 협의와 검토를 통해 이란제재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며 "내일부터 이 조치들이 시행된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조치는 이란 정부의 핵확산 방지에 대한 국제사회의 결의인 만큼 이란과의 정상적이고 합법적인 거래는 원활히 이뤄지도록 정부에서 제도적인 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임 차관은 "지난달부터 시행 중인 국내 중소기업 지원방안은 차질 없이 시행할 것"이라며 "석유 수입, 반도체 수출 등 이란과의 교역에 있어서도 정상적이고 합법적인 거래는 이행될 수 있도록 해 국내 기업의 피해는 최소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란 측의 대응에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못했다. 임 차관은 "이번 조치에 대해 이란 측에 설명을 하고 있지만 합의가 된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란 측의 보복에 대해서는 예상할 수 없지만 석유 거래 등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정부는 안보리 결의 1929호 이행을 위해 금융, 무역, 운송, 에너지 분야의 결정 및 권고사항들이 담긴 대(對) 이란 제재 방안을 발표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