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작다고 무시하지 마시라" 골프티

최종수정 2011.08.14 00:24 기사입력 2010.09.01 09:12

높이ㆍ기울기에 따라 탄도ㆍ구질 막대한 영향, 다양한 기능티도 출시

티의 높이와 기울기에 따라 구질과 탄도가 바뀔 수 있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용품 중 가장 작은 것은 무엇일까?

바로 티잉그라운드에서 사용하는 '골프티'다. 100년 전만해도 지금의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처럼 티를 꽂지 않고 흙이나 모래 한 줌 위에 볼을 올려놓는 게 전부였다. 미국의 한 치과의사의 발견으로 도입된 골프티는 그러나 이제는 높이나 기울기에 따라 탄도와 구질을 결정지을 만큼 무시못할 힘을 갖고 있다.
▲ 다양한 소재에 '첨단 기능'도= 보통 나무티를 많이 사용한다. 제작단가가 낮을 뿐더러 골프장에 버려지더라도 환경오염이 적기 때문이다. 골프장측에서 아예 티잉그라운드 옆에 티를 비치해놓는 곳도 많다. 하지만 요즘은 "골프티를 누가 돈 주고 사?"라는 말은 옛말이다. 다양한 소재와 컬러, 첨단기능까지 가미했다.

나무티의 잘 부러지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 플라스틱 티였다. 여기에 점차 '첨단기능'이 보태지기 시작했다. 슬라이스를 방지한다는 일명 '숟가락티'와 비거리를 늘려 준다는 '스프링티' 등이 속속 등장했다. 우레탄 소재를 사용해 볼이 날아가는 방향으로 티가 쉽게 휘어지도록 고안해 저항을 줄였다는 설명이다.

형광색을 넣어 야간에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고안된 티도 눈길을 끈다. 최근에는 특히 나무티를 대체한, 그래서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한 '기능티'고, 화두는 헤드의 저항을 최소화해서 비거리에 조금이라도 일조한다는 쪽이다. 반영구적이라는 면에서 아무래도 제조업자의 수익에는 크게 기여하지 못할 것 같다.
▲ 높이와 기울기가 "탄도와 방향을 결정한다"= 작지만, 사실 티의 역할은 막중하다. 슬라이스나 훅이 심한 초보자라면 티의 높이부터 체크해 볼 것을 권한다. 실제 티가 지나치게 높으면 고탄도에 훅성 구질이, 티가 낮으면 탄도도 낮아지고 페이드나 슬라이스가 될 확률이 높다.

가장 적당한 높이는 드라이버 헤드를 바닥에 놓았을 때 헤드 위로 공이 반쯤 올라오는 정도다. 장타를 날리고 싶다면 티를 다소 높게 꽂는 것이 도움된다. 우드 샷의 기본인 스윙궤도의 최저점을 지나 올라가는 시점에서 공을 맞힐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그 원리다. 이른바 '상향타격'이다.

기울기도 중요하다. 타깃 방향으로 약간 기울여놨을 경우에는 같은 티높이에서도 탄도가 낮아지고 페이드성 구질이 나올 확률이 높다. 티를 목표 반대방향으로 기울였다면 반대로 탄도도 높아지고 드로우성 구질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코스에 따라 적절히 기울기나 높이를 조절하는 것이 '고수'의 티 활용방법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은 통상 파3홀에서도 티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만 티를 심하게 박아 넣어 클럽헤드가 티를 맞혔을 때 자칫 불필요한 저항이 생길 수 있으니 볼이 올라가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로 흔들거리게 꽂는 것이 요령이다. 물론 높이는 숏 아이언은 낮게, 롱 아이언은 약간 높게 설정한다.

손은정 기자 ejson@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