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정일 訪中은 성지순례 차원"

최종수정 2010.08.27 16:11 기사입력 2010.08.27 07: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청와대는 27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목적이 '성지순례'의 성격이 강한 것으로 파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방중목적과 관련해 "북한 내부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권력승계 문제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도 역사적으로 큰 결단을 할 때에는 국립현충원이나 아산 현충사를 찾지 않느냐"면서 "그런 차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승인을 받겠다는 것보다 성지순례 성격이 강하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북한 국내용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후계자로 지목된 3남 김정은과 함께 26일 중국 지린시에 도착해 김일성이 다녔던 위원중학교를 방문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베이징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날 예정된 국회 인사청문특위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여야 간에 정해 놓은 일정인데 이것은 지켜야 하지 않느냐"면서 "찬성이면 찬성, 반대면 반대를 표명하면 되는 거다. 그걸 안한다고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