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벤처투자, 올 벤처펀드 외자유치 1000억 성과

최종수정 2010.08.04 06:39 기사입력 2010.08.02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올해 국내 모태펀드와 공동출자하는 외국자본 금액이 1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일 중소기업청과 한국벤처투자에 따르면 벤처펀드에 대한 외국자본의 출자는 2008년 900억원에서 지난해 금융위기 등의 여파로 232억원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외국자본 유치금액이 펀드 결성 금액의 30% 이상인 경우에 한해 모태펀드 출자금액을 25%까지 확대토록 출자방식이 개선되면서 외자 유치에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우선 아주아이비(AJUIB)선진부품소재펀드(운용사 아주아이비투자)의 경우 올해 4월 한국벤처투자와 벨기에 화학소재전문그룹 솔베이(Solvay)사가 출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솔베이사가 200억원을 출자하고 한국모태펀드가 100억원을 수시출자하는 방식이다.

한국모태펀드의 경우 지난달 초 출자 약정한 KIF-캡스톤 투자조합(운용사 캡스톤파트너스)은 중국의 글로벌 인터넷 전문기업으로부터 245억원 규모를 출자 받아 관련 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500억원 규모로 결성될 예정이다.
또 지난달 22일 한국벤처투자는 출자심의를 통해 미국계 정보통신전문투자회사로부터 31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하기로 한 아이디지(IDG)벤처스코리아펀드Ⅱ(운용사 아이디지벤처스코리아)에 대해 100억원을 출자 승인했다.

이와 함께 한국벤처투자는 솔베이 외에도 서울시와 글로벌바이오메디컬펀드에 대한 외자유치 지원 협력과 일본계 투자회사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연내에 추가로 300억원 규모의 외자를 유치할 예정이다.

한국벤처투자 관계자는 "올해 들어 1000억원 규모의 외자를 유치해 총 26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가 결성될 전망"이라며 "우리 중소벤처기업들이 글로벌 히든 챔피언으로 거듭날 수 있는 투자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