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언제 어디서든 선당후사 자세 견지할 것"

최종수정 2010.08.02 17:16 기사입력 2010.08.02 1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2일 대표직을 사의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민과 당원에게 남긴 '민주당 대표직을 사퇴하며'라는 짤막한 글을 통해 "저는 언제 어디서든 선당후사의 자세를 견지할 것"이라면서 "민주당과 국민을 위해, 어떤 비전과 자세로 일해야 할지 모색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오늘 민주당 대표에서 물러난다"면서 "정권교체의 희망을 보았던 2년 1개월이었다. 제1야당 대표로서 큰 보람도 느낀 시간이었다"고 지난 2년을 회고했다.

다만 "2번의 재보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했지만, 7.28 재보선은 패배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아쉬움과 미안함이 남는 결과였다"면서 "대표로서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한 "민주당은 지금 매우 중요한 시기를 지나고 있다. 해야 할 일도 많다. 민생문제 해결과 실정에 대한 심판과 견제는 제1야당의 책무"라면서 재보선 패배 이후 당의 분열을 우려했다.
정 대표는 아울러 "당의 미래를 결정하는 전당대회도 예정돼 있다"면서 "대표 사퇴여부로 당력을 소모할 여유가 없다. 당이 분란 상태에 빠져서도 안된다. 지도부의 공백이 있어서도 안된다"고 화합을 강조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