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대표 공식사퇴 "재보선 패배 도의적 책임 느낀다"(상보)

최종수정 2010.08.03 00:39 기사입력 2010.08.02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2일 본인의 거취 논란과 관련, "7.28 재보선에서 아쉬운 결과를 낳았다.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며 공식적인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안전과 공정한 경선관리를 위해 사퇴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우상호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표는 "2년간 제1야당 대표를 맡아 보람도 많았다. 두 번 재보선과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도움으로 승리했다"면서 "(7.28재보선 패배로) 당의 분란 상태가 장기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정세균 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지도부의 사퇴 문제에 대해 매듭을 짓지 못했다. 우 대변인은 이와 관련,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전원이 참석하지 못한 관계로 정세균 대표 사퇴 이후 공백을 어떤 체제로 할 지는 빠른 시간 안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