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출' 박찬호, "이 또한 지나가리라"

최종수정 2010.08.02 16:38 기사입력 2010.08.02 1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구단으로부터 사실상 방출 통보를 받은 박찬호(37)가 씩씩한 어조로 시련을 이겨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박찬호는 1일(한국시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모든 건 흘러 갑니다'는 제목으로 사실상 방출 통보를 받은 심경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박찬호는 홈페이지에 폭주하는 팬들의 격려를 의식하며 "왜들 이러시는지. 오늘 알려진 소식 때문에 그러시나보군요. 여러분 저와 함께 했던 지난 시간들을 생각해 보세요..허허.. 한 두 번도 아니고 이럴 때마다 이러시면 안됩니다...뚝!!!!" 하며 다소 유쾌하게 글을 열었다.

박찬호는 이어 "트레이드 데드라인 3분 전 야구장에서 통보를 받았다. 앞으로 열흘 동안 트레이드가 안되면 자유계약선수가 돼 3년 전처럼 여러 팀과 접촉하게 될 것"이라고 상황을 알렸다.

뉴욕 양키스는 이날 클리블랜드에서 케리 우드를 데려오면서 박찬호를 방출 대기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2007년 뉴욕 메츠와 트리플A 뉴올리언스에서 방출당한 경험이 있는 박찬호는 세번째 위기를 맞게 됐다.
박찬호는 그러나 "3년 전의 경험 덕에 많이 놀라지 않고 바로 준비할 수 있었다. 내게 많은 일이 흘러갔었다. 이 또한 흘러 지나갈 것"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찬호는 "시련은 성장의 기회다. 이 시련을 성장의 시간으로 받아들이겠다. 시련이 많은 저는 운이 좋은 사람"이라며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박찬호는 오히려 팬들에게 "힘내라"는 말을 전한 뒤 '오뚜기 인생을 사는 찬호로부터'라고 글을 맺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