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월드컵]FIFA, "한국의 우루과이 격파 비책은 세트피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한국이 우루과이 깰 비책은 세트피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허정무호의 경쟁무기인 세트피스를 집중 조명하며 오는 26일(한국시간) 만날 16강 상대 우루과이를 깰 비책이라고 소개했다.
FIFA는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세트피스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며 "조별리그에서 기록한 5골 가운데 3골을 세트피스로 성공시켰다"고 소개했다.

이어 "허정무 감독은 기성용과 박주영, 염기훈 등 세 명의 '데드볼 스페셜리스트', 즉 세트피스 전담키커를 두고 상황과 위치에따라 맞춤 키커를 선택한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페널티박스 왼쪽 외곽, 염기훈은 박스 오른쪽 바깥쪽에서 키커로 나선다.

FIFA는 이정수의 인터뷰를 인용, "세트피스에서 두 골을 성공시킨 이정수는 훈련 때는 생각했던 것만큼 프리킥이 잘 되지 않았다. 사실 기성용과도 호흡이 잘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특히 나이지리아전 때는 연습했던 것처럼 공을 머리에 맞히려고 달려들었는데 발로 떨어지는 바람에 오른발로 넣었다. 행운의 골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허정무 감독은 FIFA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세트피스 훈련을 많이 한다. 자블라니는 힘을 가해 차면 공이 뜨기 때문에 박주영에게도 힘보다는 정확도를 갖고 차라고 말했다"며 "우리가 훈련한 것에 비해 세트피스 골이 많이 안나온 이유는 자블라니와 고지대 적응이 잘 안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 적응이 된 만큼 자신있다"고 밝혔다.

FIFA는 “한국의 뛰어난 세트피스 능력이 우루과이전에서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대표팀은 25일 새벽 루스텐버그 올림피아파크 슈타디온에서 가진 팀 훈련에서도 대부분의 시간을 세트피스와 승부차기 훈련에 쏟으며 우루과이전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