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엎친데 덮친' 영종하늘도시, '유령 도시' 되나

최종수정 2010.06.13 20:05 기사입력 2010.06.13 10:12

댓글쓰기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 무산 위기에 각종 대형 개발 프로젝트 여전히 지지 부진...건설사들도 이미 발뺀 상황

영종하늘도시 공사 현장.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 청라사업단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부동산 경기 침체로 미분양이 쌓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종하늘도시에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가 무산될 위기에 놓인데다 주변 개발 사업들도 축소ㆍ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 지경부 "인천경제자유구역 축소해라"
이와 관련 지식경제부는 지난 8일 인천경제청을 비롯한 전국 6개 경제청에 각각 3~10곳의 '경제자유구역 단위지구 조정ㆍ재검토 필요 지역'을 통보했다.

지경부는 특히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영종 미개발지(17.1㎢),용유ㆍ무의 복합도시(24.4㎢), 인천공항(58.4㎢) 등 3곳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지구 지정을 축소ㆍ재검토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영종 지구 전체 면적(138.3㎢)이 경제자유구역 개발 수요를 고려할 때 과다하고, 개발 방향과 콘셉트가 인접지구와 중복되는 점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유 무의 복합도시에 대해서도 면적이 과다 지정돼 보상비 부담 등으로 단기간 내 개발이 어려워 필요한 최소 면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공항은 신공항건설촉진법과 중복되는 만큼 경제자유구역으로 중복 지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경부는 이들 지역의 조정ㆍ재검토에 대한 답변을 다음달 9일까지 요구했으며 이를 토대로 앞으로 국고지원 등 인센티브를 달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 인천대교 통행료 무료화 물건너 가나

지경부의 방침대로 영종 미개발지가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제외될 경우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영종 미개발지를 개발해 발상하는 이익으로 인천대교 통행료(현재 5500원ㆍ승용차 기준)를 무료화 또는 1000원 수준으로 내리겠다는 인천시의 방침도 무산될 전망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영종 미개발지와 용유ㆍ무의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조정은 토지주 등 주민과 영종ㆍ송도ㆍ청라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전체 개발 구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종브로드웨이 조감도
▲ 주변 개발 계획 줄줄이 무산 위기

영종하늘도시의 호재였던 주변 개발 계획들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지난해 영종하늘도시 1차 분양사들이 분양 당시 집중 홍보했던 '밀라노 디자인 씨티'(MDC) 조성 사업은 시행사 측의 PF 실패로 계속 지연되고 있다. 토지를 매입하기 위한 계약금 800여억원 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다.

토지주인 LH, 인천도시개발공사가 계약금 납부 기한을 당초 2009년 11월말에서 올 1월 31일로, 이후 5월 31일까지로 늦쳐줬다가 최근 오는 9월 말까지로 다사 3개월 연장해 줬다.

당장 '사업 백지화'라는 위기는 넘겼지만 LH, 인천도개공 등 땅 공급자와 시행사 FIEX(피에라인천전시복합단지) 간 갈등의 골은 여전하다.

최근 사업을 촉진하기 위해 사업 부지를 5개로 분할해 토지 대금을 납부하면 사용 및 처분권을 SPC 쪽에 주기로 계약 내용이 변경돼 사업 추진 활성화를 위한 불씨가 아직 살아 있긴 하다.

하지면 최근의 전세계적인 불경기와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서 MDC 사업이 성공할 가능성에 대해선 의문이 점쳐지고 있다.

이와 함께 또 하나의 영종하늘도시 주변 대형 개발 프로젝트인 영종브로드웨이 사업도 최근 자국의 부동산 경기 침체로 사정이 어려워진 해외 투자자들이 투자를 꺼려하면서 표류하고 있다.

▲ 영종하늘도시 '유령의 도시'로 전락하나...

이에 따라 영종하늘도시 조성에 참여한 건설사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가뜩이나 현재 지난해 말~올해 초 공급된 8000 가구도 상당수 미분양 상태라 고전 중인데, 국내외의 각종 악재가 겹치면서 추가 조성될 주택단지ㆍ상업단지의 분양 성공 가능성도 추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건설사들의 경우 계약 내용의 불공정성 등을 이유로 들면서 뒤늦게 토지 공급 계약 무효화 등을 요구하며 소송에 나섰지만 사실상 '뒷북'을 치고 있는 셈이다.

또 건설사들은 최근 6.2 지방선거에서 무리한 경제자유구역 개발 계획 축소 및 재조정을 정면으로 공약한 송영길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당선되면서 더 위축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A 건설사 관계자는 "미분양이 장기화되고 있고, 영종하늘도시, 인천경제자유구역 축소, 통행료 인하 방침 무산 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영종하늘도시의 메리트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업계에서도 소수 필요한 물량만 제외하고 나머지 물량에 대해선 당분간 건설 계획을 잡지 않는 등 극도로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