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생명 퍼팩트통합보험 100만건 돌파

최종수정 2010.04.19 14:15 기사입력 2010.04.19 14:15

댓글쓰기

출시 1년 7개월만에...총 수입보험료 1조 2000여억원
가입자수 남성보다 여성이 두배, 평균가입금액 6000만원



[아시아경제 김양규 기자]삼성생명은 19일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지난 2008년 9월부터 판매에 나섰던 퍼팩트통합보험이 출시 1년 7개월만에 100만 가입자 수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출시 2개월만에 10만건을 돌파한 이후 매달 평균 5만건 이상 가빠른 실적 성장을 해왔다.

이 상품의 주요특징은 사망과 치명적 질병(CI), 장해, 의료실손 등의 모든 보장을 하나로 통합, 보장하면서도 각각의 상품에 개별 가입하는 것 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

판매 초기 상품 구성의 독창성을 인정받아 생명보험협회로부터 개발이익보호권(배타적 사용권)을 얻기도 했다.
지난 3월말 까지 판매된 판매건수는 97만6290건. 이를 구체적으로 분석해보면 월납 평균 보험료는 12만5177원이었고, 계약상 일반 사망보험 가입금액은 평균 6200만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계약자와 피보험자의 평균 나이는 각각 38.7세, 33.1세로, 계약자 기준으로 남성(31%)보다 여성(69%)의 가입자 수가 두 배 이상 많았다.

상품 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해 왔다는 평가다.

상품 판매 이후 여타 생명보험사들이 이와 유사한 통합보험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현재 총 7개의 통합보험이 판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만 하더라도 생보업계 통합보험시장의 전체 시장점유율은 0%였으나, 현재 70%이상으로 급증하는 등 업계의 블루오션 개척에 공헌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즉 통합보험 시장에서의 주도권이 손보업계에서 생보업계로 이동할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

특히 퍼펙트통합보험의 지난 1~2월 평균 판매실적만 보더라도 생보업계 통합보험의 50%, 생ㆍ손보업계의 39%를 차지하는 등 보험업계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이 같은 분석은 쉽게 말해 현재 판매되고 있는 통합보험 10개 중 4~5개가 삼성생명의 상품이라는 것을 뜻한다.

현재 상품 판매에 따른 수입보험료는 1조 2019원에 달하며, 월 평균 판매금액도 지난 2008년 57억원에서 2009년 70억원, 올해 3월까지 71억원 등으로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보험 1건으로 본인과 배우자, 자녀까지 모두 포괄할 수 있다는 점, 주보험에 29개의 특약을 고객이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다는 점 등 여러 장점으로 단기간에 스테디셀러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양규 기자 kyk7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