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산 쌀로 만든 가공식품 인기 '쑥쑥'

최종수정 2010.04.19 06:18 기사입력 2010.04.19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쌀고추장, 쌀된장, 쌀초코파이 등 우리쌀로 만든 가공식품이 대형마트에서 최고 30% 이상 매출이 늘고 있다.

19일 신세계 이마트에 따르면 순창 우리쌀로 만든 고추장의 경우 월 매출이 10억원을 넘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밀가루를 주 원료로 했을 때보다 매출이 20% 가량 증가했다.
이마트가 지난해 초 출시한 '이마트 우리쌀 초코파이'도 월 매출 5000만원 가량을 올리며 1년만에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30여개 파이류 중 매출 1위를 달성할 정도로 인기다.

지난 해 6월 선보인 '구워만든 쌀칩'의 경우 쌀을 기름에 튀기지 않고 구워내는 새로운 방식의 제조로 구수한 맛이 고객들에게 어필하면서 출시 6개월만에 월 매출 3000만원 가량을 달성하는 인기 품목으로 떠올랐다.

이처럼 우리쌀 상품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웰빙 열풍으로 젊은층을 중심으로 밀가루보다는 쌀로 만든 상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쌀 소비를 늘리려는 정부 시책에 맞춰 업체들의 신상품 개발이 확대되고 있고 쌀 가공기술도 발달해 맛이 좋아졌다.

이마트는 이에 따라 올 하반기에는 우리쌀로 만든 쿠키와 비스킷, 카레 등도 선보일 계획이다.

최성재 이마트 가공식품담당 상무는 "아직까지 우리쌀 가공식품 시장은 중국 쌀과 밀가루보다 가격이 높아 경쟁력이 떨어진다"며 "하지만 가공기술 개발로 품질과 맛을 끌어올린다면 관련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