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북미시장 점유율 1위 기염

최종수정 2010.02.16 13:58 기사입력 2010.02.16 07:02

댓글쓰기

LG전자도 2위로 모토로라 제쳐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국내 휴대폰 제조사들이 지난해 북미지역에서 전체 시장의 절반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삼성전자는 북미시장 진출 13년만에 처음으로 연간 북미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16일 시장조사기관 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북미 시장에서 사상 최대인 4850만대의 휴대전화를 출하했다. 시장점유율도 역대 최고인 25.7%를 기록했다. LG전자도 3950만대를 출하해 20.9%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양대 휴대폰 제조사가 북미시장 점유울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데 이어 합계 점유율이 46.6%로 시장의 절반 가까이를 싹쓸이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분기 기준이 아닌 연간 기준으로 모토로라를 제친 것은 지난 1997년 미국시장 진출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LG전자도 2위까지 순위가 상승해 북미시장에서 한국업체의 파죽지세같은 쌍끌이 행보가 단연 돋보였다는 평가다.

반면 북미시장 최강자로 군리해왔던 모토로라는 지난 2008년 22.1%의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16.1%로 추락하며 3위로 밀려났 이후 현재까지 간신히 3위를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모토로라가 좌지우지하던 북미시장을 한국의 대표기업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휩쓸면서 절반에 육박하는 시장 점유율로 1, 2위를 차지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북미시장에서 연간 기준 출하량 4000만대를 넘어서고 시장 점유율 25% 이상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7년에 출하량 3340만대, 점유율 18.1%로 처음으로 출하량3000만대를 넘어섰으며, 2008년에는 출하량 3910만대, 점유율 21.7%로 첫 점유율 20% 고지에 오른 바 있다.

삼성은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T-모바일 등 미국 4대 메이저 사업자는 물론 중소 통신사업자들과도 전략적 관계를 유지하며 풀터치폰, 메시징폰, 쿼티폰 등 프리미엄폰 분야에서 히트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 세계 휴대전화 업체간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단순한 기록 이상의의미가 있다"면서 "2010년에는 스마트폰 라인업을 더욱 확대해 북미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도 메시징 기능을 앞세운 휴대폰을 선보이며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09 휴대폰 고객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LG전자가 1위에 오르는 등 소비자의 호응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