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올해 매출 4조 돌파 목표(상보)

최종수정 2010.02.04 16:18 기사입력 2010.02.04 16:18

댓글쓰기

지난해 매출 3조8387억, 영업익 2619억, 당기순이익 2677억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CJ제일제당(대표 김진수)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 3조8387억원, 영업이익 2619억원, 당기순이익 2677억원을 올렸다고 4일 공시했다. 이와 함께 올해 식품업계 최초로 매출 4조원을 돌파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08년 3조4949억원의 매출을 올려 식품업계 최초로 3조원 매출을 돌파했던 CJ제일제당은 지난해에는 전년에 비해 9.8% 매출이 증가해 3조838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소재식품 부문에서는 가정용 베이킹 제품인 프리믹스(pre-mix) 시장의 확대등 기능성 소재식품이 호조를 보이면서 매출증가로 이어졌고 전분당 생산업체인 신동방CP와 식용유 생산업체 삼양유지의 판매대행을 하면서 판매대행효과로 약 1000억원이 매출액에 포함돼 매출 증가에 큰 원인이 됐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또한 신선식품 부문에서는 두부, 콩나물 등 콩제품 류가 전년에 비해 20% 넘는 고성장을 지속하고 계란과 프레시안 브랜드의 호조로 육가공 부문 매출도 17% 성장하면서 매출 성장의 견인차가 됐다.

CJ제일제당의 신(新) 성장동력이 되고 있는 해외 바이오 계열사들의 활약도 계속됐다. 핵산가격이 연중 계속 강세를 보이고, 브라질 법인의 외환관련 손익이 늘면서 지분법 이익이 증가해 해외 바이오 계열사 들의 연간 누계 지분법 이익이 790억에 달했다. 이는 2008년에 비해 635억이나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원당가 급등세 등 매출원가 상승에 의한 부담, 제약부문의 재고자산 건전화를 위한 유통재고 축소 작업, 경기 침체에 따른 건강제품 매출 감소 등으로 인해 매출이익률이 둔화되면서 영업이익률에도 영향을 미쳐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0.71%pt 감소한 6.8%에 그쳤다.

CJ제일제당은 전사차원에서 벌이고 있는 강력한 원가개선 활동과 경비감축 운영체제로 인건비와 광고선전비, 판촉비, 각종 소모성 경비 등에 들어가는 판매관리비 비중을 줄이고 있다. 실질 판매관리비는 2008년 8475억원에서 2009년 8697억원으로 늘었지만, 전체 매출액에서 판매관리비가 차지하는 비율로 살펴보면 판관비 비율이 24.3%에서 22.7%로 1.6%pt 줄었다. CJ제일제당은 올해에도 더욱 치열한 경비감축 운영체제로 비용절감 노력을 계속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4조700억원대의 매출을 올려 업계 최초로 4조 매출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선식품 부문의 고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소재식품 및 사료 부문의 매출이 정체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출 성장률은 6%대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