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수 CJ제일제당 "'짠 경영' 속 투자는 과감히"

최종수정 2010.01.18 09:02 기사입력 2010.01.18 09: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짠 경영'은 계속 하되 R&D 투자 등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는 과감히 늘릴 것입니다."

김진수 CJ제일제당 대표(사진)는 최근 서울 중구 충무로 CJ인재원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속적인 제조원가 절감 노력 등 부단한 '짠 경영'은 계속 실천해야 하지만,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는 과감히 확대해야 기업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대표는 미래 투자의 대표적인 예로 R&D 투자를 들며 "현재도 국내 식품기업 중에서 최고 수준인 R&D 투자비용을 계속 늘려 2013년에는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율을 아시아권 최고인 3%에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식품제조업은 산업계 중 R&D 분야에 대한 투자가 가장 취약한 분야 중 하나로 국내 식품산업 평균 투자비율(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율)은 0.6% 수준에 그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투자비율은 2008년 기준 1.4%으로 세계적 식품기업인 네슬레의 1.6%, 일본 아지노모도의 2.6%에 비하면 뒤떨어지는 수준이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 총 연구비를 2010년 1222억 원, 2013년에는 3000억 원으로 늘리고 R&D 연구인력도 2009년 444명에서 2010년은 516명으로, 2013년에는 750명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2005년부터 지속되고 있는 CJ제일제당의 타운홀(town hall) 미팅은 최고 경영자가 임직원들과 회사의 현안과 상황에 대하여 솔직하게 토론하고 자유로이 질의 응답하는 만남의 장이다. 올해 타운홀 미팅은 지난 13일 CJ인재원에서 서울 경기 강원 지역의 임직원 300명이 모인 것을 시작으로 14일은 광주지사, 15일은 부산지사에서 해당 지역 임직원들과의 미팅이 진행됐다.

김 대표는 이번 타운홀 미팅에서 "올해는 매출 10조를 향한 성장엔진을 구축해야 하는 해"라며 "2013년 매출 10조를 올리기 위해서는 가공식품의 R&D 역량을 강화해 Only One 제품의 비율을 더욱 늘리고, 미래지향적인 경영관리 체계를 구축해 강한 수익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서 ▲글로벌 수준으로 핵심역량 강화 ▲강한 수익구조를 위한 집요한 실천 ▲다각적 성장기회 확보 ▲과감한 인재운영 및 강한 조직문화 등 4개 항목을 올해 경영방침으로 발표했다.

김 대표는 아울러 네슬레와 삼성전자를 예로 들며 "삼성전자의 빠른 성장과 식품기업의 한계를 벗어난 네슬레의 업무패턴을 본받아야 한다"며 "관행적인 비용, 판촉, 장려금, 판매수수료 등은 효율적으로 줄여나가는 대신 미래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R&D 투자비, M&A 제비용, 광고비 등은 과감히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