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약업계 CEO 대폭 물갈이 예고

최종수정 2010.01.19 13:18 기사입력 2010.01.19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제약업계에 CEO 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쟁쟁하던 전문경영인들이 차례로 회사를 떠났다. 조만간 임기가 만료되는 CEO도 여럿 있다. 2세 체제로의 변화 물결인지, 급변하는 업계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또 다른 실험인지 주변의 시선을 모은다.

'샐러리맨의 신화'로 불리며, 1984년부터 9회 연속 대표이사 선임 기록을 보유한 이금기 일동제약 회장의 10번째 도전이 업계 최고 관심사다. 관전 포인트는 두 방면이다. 최근 들어 이 회장이 일동제약 지분을 지속적으로 늘여온 행보가 대표 재선임을 염두에 둔 포석인지 확인이 필요하다. 5.45%에 달하는 그의 지분은 6.23%인 오너 윤원영 회장과 0.78%p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윤 회장의 아들 윤웅섭 기획조정실장(상무, 43세)의 부상 여부도 일동제약의 향후 경영권 구도에 중요 변수다. 조용하던 일동제약의 지각에 26년 만의 변동이 찾아올 지는 3월 열리는 이사회에서 윤곽이 드러난다.

2세 승계를 목전에 두고 변화를 모색하는 회사도 있다. 보령제약 창업주 김승호 회장이 경영에서 한 발 물러선 후, 회사는 전문경영인 김광호 대표이사가 이끌어 왔다. 김 대표의 임기는 올 해 3월 만료된다. 그가 퇴임한다면 지난해 대표이사에 선임된 장녀 김은선 회장으로의 경영 승계가 완료됐음을 의미한다.

한미약품도 유사한 상황이다. 2000년 이후 지속된 고속성장이 한계에 다다른 상황에서, 한미약품은 제2의 창업을 선언하며 체질 개선에 나섰다. 첫 돌파구는 임선민-장안수 투톱 경영체제를 해산시킨 결정으로 보인다.
다음 관심은 신사업 담당 사장으로 재직 중인 임성기 회장의 장남 임종윤 씨의 행보로 이어진다. 투톱 체제 해산이 그의 부각을 위한 포석일 수 있어서다. 더불어 업계 최강으로 꼽히는 막강 영업조직을 대폭 슬림화 하며 변화를 모색 중인 점도 눈에 띈다.

올 해 제약업계 경영 지도에 변화가 두드러진 것은 소위 제약업계 2세대로 불리는 1930∼40년대 생 오너들이 은퇴를 목전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2세의 경영수업이 진행되는 동안, 전문경영인에게 회사를 맡겼던 '과도기'를 끝내고, 제2의 중흥기를 맞기 위한 준비과정으로 볼 수 있다.

이와는 별개 이유로 경영진 변경이 예상되거나 이미 교체 완료된 제약사들도 있다. '백신 명가' 녹십자의 전문경영인 허재회 사장이 얼마 전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허영섭 회장이 갑작스레 세상을 뜨며, 그의 동생 허일섭 회장이 경영전면에 나서면서 변화가 시작됐다. 제2의 전성시대를 맞고 있는 녹십자는 허일섭 회장-조순태 사장-이병건 사장 3각 편대로 재구성됐다.

조창수 동화약품 대표이사 사장과 김동연 일양약품 대표이사 사장의 임기도 곧 만료된다. 동화약품은 창업주 3세 윤도준 회장 체제가 완성된 지 2년여 밖에 되지 않아 변화를 예측하기 쉽지 않다. 2세가 해외사업본부장(이사, 34세)에 머물고 있는 일양약품은 김동연 사장의 유임이 유력하다.

경영권 승계 작업은 시작됐지만 '누구에게'인지가 오리무중인 회사도 있다. 애초 대웅제약의 후계자로는 윤재승 ㈜대웅 부회장이 유력했으나, 지난해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후 그의 형이 실세로 떠올랐다. 윤재훈 현 대표이사 부회장 체제가 굳어질 것인지, 그 또한 실험대에 올라 있는 것인지 향후 몇 년간의 성적표가 나오기 전까지 가늠하기 어렵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