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웅제약 후계구도…차남 대세론 굳어지나

최종수정 2009.08.03 09:22 기사입력 2009.08.03 08:00

대세는 이제 차남? 대웅제약 경영권 승계를 두고 형제간 경쟁구조가 형성된 가운데, 3남 윤재승 씨의 지분 일부가 차남 재훈 씨 쪽으로 넘어간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선 후계자 1순위가 당초 3남에서 차남으로 전환되는 과정의 본격화 수순 아니겠냐는 분석도 나온다.

대웅이 최근 공정공시를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3남 윤재승 부회장과 그의 부인 홍지숙 씨는 각각 3만 9500주와 1만 23주등 총 4만 9523주를 장외매도 했다. 이 주식은 차남 윤재훈 부회장의 부인 정경진 씨가 전량 매수했다.
이로써 3남 재승 씨의 ㈜대웅 지분은 12.24%에서 11.89%로, 부인 홍 씨는 0.09%에서 0%로 각각 줄었다. 반면 윤재훈 부회장의 부인 정 씨의 지분은 0.13%에서 0.56%로 증가했다.

양 부부의 지분을 합하면 재훈 씨측이 9.93%, 재승 씨측이 11.89%로 여전히 3남 쪽의 지분율이 높지만, 그 차이가 2.83%p에서 1.96%p로 좁혀진 것이다. ㈜대웅은 대웅제약의 지분 40.21%를 보유하며 그룹 주력사인 대웅제약을 지배하는 지주사다.

한편 이번 지분변동을 두고 제약업계는 '차남에게 힘실어주기의 일환' 정도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대웅제약은 1997년부터 3남 재승 씨가 이끌어 왔는데, 업계에선 사실상 그의 후계자 낙점이 기정사실화 돼 있었다. 그러다 대웅식품이란 비주력 계열사에 머물던 차남 재훈 씨가 지난 6월 대웅제약 대표이사로 화려하게 등장하고 3남 재승 씨는 경영에서 한 발 물러나며, 후계자 구도는 안갯속으로 빠져 들었다.

하지만 지분 구조상으론 3남이 여전히 독주하는 모양새라 두 형제간 '균형'을 맞춰, 현재 대웅제약을 책임지고 있는 재훈 씨에게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고 창업주 윤영환 회장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차남의 완승을 기정사실화 하긴 이르다. 윤 회장은 ㈜대웅 지분 9.2%를 보유하고 있고, 부인 장봉애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대웅재단도 7.42%에 달해, 윤 회장 부부 판단과 형제간 합종연횡에 따라 승계구도는 언제든 변할 수 있는 구조다.

한편 이번 지분 변동에 대해 대웅제약 측은 "최대주주 간 개인적인 지분변동에 대해 그 배경을 밝힐 만한 것이 없다"고 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지수 '사랑스러운 매력' [포토] 웬디 '상큼한 미모'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