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북, 신종플루 치료제 지원 합의...수십만 명 분 검토

최종수정 2009.12.10 15:50 기사입력 2009.12.10 15: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 10일 북한은 신종 플루 치료를 위한 우리정부의 약품지원을 수락했다. 우리정부는 현재 수 십만 명분의 치료제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통일부는 이 날 "판문점 연락관 채널 통해 10일 오전에 우리당국의 지원의사를 북한에 통보했고, 북한 역시 우리의 지원을 수용한다는 의사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남북은 앞으로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구체적 지원 방법을 정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예방백신 보다는 타미플루 등 치료약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신종 플루에 대처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에서는 수 십만 명 분량의 치료제를 지원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우리국민의 신종플루 치료에 차질 없는 범위에서 우리 보유하는 분량에서 지원한다"면서 "아무 조건 없이 가급적 빨리 (치료제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