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당정, 北에 타미플루 제공…재난위기단계 하향 조정(종합)

최종수정 2009.12.10 12:39 기사입력 2009.12.10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정부와 한나라당은 10일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고 북한에 타미플루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신종플루대책특별위원회 간사인 원희목 의원은 "북한이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앞으로 급속히 확산될 우려가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타미플루 등 치료제를 인도적 차원에서 긴급 지원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또 "통일부가 대북협의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고 타미플루지원 규모 및 소요예산 확보 등은 관계부처가 실무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정은 또 인풀루엔자 의심환자(ILI) 비율이 최고 44.96(11월8일~11월14일)에서 27.52(11월15일~11월20일)로 감소하고, 항바이러스 투약건수도 1일 10만건에서 3만건으로 감소하는 등 신종플루 확산 추이가 하락되고 있다고 판단해 현재 위기 경보수준의 '심각'단계에서 '경계'단계로 하향조정하기로 했다.

원 의원은 "그러나 국가위기단계를 하향조정하더라도 복지부에 중앙수습본부를 설치해 의료적인 대응체계는 현행과 같이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신종플루 대응주무부처로서 방역의료업무를 총괄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협의는 당 신종플루특위 위원장인 안홍준 의원과 원희목, 손숙미, 김옥이, 김학용 의원이 참석했으며, 정부 측에서는 유영학 복지부 차관, 김진항 행안부 재난안전실장, 엄종식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이상용 식약청 차장, 이종구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참여했다.

김달중 기자 d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