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텅빈 인천 송도 상업시설 "너무 많아 골치"

최종수정 2009.11.23 15:05 기사입력 2009.11.23 15:05

댓글쓰기

현재 입주율 최악...앞으로도 총 143만여㎡ 들어설 예정..."규모 축소하고 상권 활성화 대책 마련해야"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 상업 시설의 입주율이 저조해 골치 덩어리가 되고 있다. 게다가 앞으로 계획된 상업시설도 지나치게 많아 축소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20일 송도국제도시내 한 주상복합 상가 입주민 30여명은 주상복합 분양 건설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불법부당 상가 분양에 대한 시정 촉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이 집회를 열게 된 이유는 '세계적인 명품 국제도시'라는 명성을 믿고 입점했더니 막상 손님이 거의 없어 손해가 막심하므로 상가 활성화 등 생계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것이었다.

이들은 특히 분양 당시 4000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1억원대 프리미엄이 붙는 등 높은 인기 끝에 고분양가에 계약했지만 현재 감정가가 분양가의 65%에 그쳐 재산상 커다란 불이익을 보고 있다며 손해 배상을 촉구했다.

실제 이 주상복합은 입주 후 1년이 다 됐지만, 전체 294개 점포 중 80개(27.2%)만 영업 중이다. 게다가 42.5%가 부동산 중개업소로 상가로서의 역활을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상업시설이 현재 혹은 장래의 인구 규모 대비 적정 수요에 비해 과다하게 들어서 문제가 되고 있다.

23일 인천시와 인천시의회 허식 의원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송도에 들어설 상업시설의 면적은 전체 11공구 중 개발 계획이 확정된 6개 공구만 해도 총 143만9000㎡에 달한다.

서울 최대 상업시설인 삼성동 코엑스 몰(유동인구 20만명ㆍ11만8000㎡)의 12배에 달하는 규모다.

구역 별로 보면 송도국제업무단지 67만7000㎡, 151층 인천타워가 들어설 송도랜드마크시티 26만9000㎡, 송도 5ㆍ7공구에는 49만2000㎡ 등이다.

하지만 타 상권의 일반적 면적당 매출액과 소비자 구매력, 송도국제도시의 유동인구 및 계획인구(25만 명) 등을 기준으로 살펴 볼 때 송도국제도시의 적정 상업 시설 면적은 39만㎡ 정도면 충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허식 의원은 "하루에 20만 명이 오가는 코엑스만큼 상권이 활성화되려면 산술적으로 송도에는 하루 240만 명이 왔다 갔다 해야 한다"며 "송도는 2020년 전체 인구를 다 합해야 25만명 수준이어서 여러 면에서 볼 때 상업시설이 과다하다"고 주장했다.

허 의원은 이어 "상가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이다. 업무시설은 입주실적이 사실상 전무하다"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각 사업자들이 지금이라도 눈앞의 이익에 매달리지 말고 차분히 입주자 유치 등에 대해 계획을 세우면서 개발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