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준하, 악플러 고소 철회...“스스로 돌아보는 시간 갖겠다”

최종수정 2017.10.30 14:02 기사입력 2017.10.30 14:02


정준하 '너는 내 운명' /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정준하 제공

악플러 고소와 관련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은 방송인 정준하가 기존 입장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정준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 고소를 철회하겠다는 심경이 담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12일 악플러 고소에 관한 글과 감정적인 대응으로 많은 분들께 질책을 받았다”며 “제 부족함으로 불쾌하셨거나 실망하셨을 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주가 넘는 기간동안 고소 진행을 멈추고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며 “문제가 됐던 방송 캡처도 차분히 다시 보며 많은 후회와 반성을 했다”고 “시청자 여러분께 받아온 과분한 사랑과 관심은 당연하게 여기고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비판과 질책은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준하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거없는 비난과 험담을 일삼는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 이하 정준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정준하입니다. 지난 12일 악플러 고소에 관한 글을 올리고 2주가 넘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당시 제가 올린 즉흥적인 심경글과 감정적인 대응으로 많은 분들께 질책을 받았습니다. 제 부족함으로 불쾌하셨거나 실망하셨을 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립니다.

 

그 후 2주가 넘는 시간동안 저는 고소 진행을 멈추고 저 스스로를 다시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문제가 됐던 방송 캡처도 차분히 다시 보며 많은 후회와 반성을 했습니다. 정말 저라는 사람이 얼마나 부족하고 어른스럽지 못 한지 또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받아온 과분한 사랑과 관심은 당연하게 여기고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비판과 질책은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에 악플러 고소가 최선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저에게는 부족한 저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방송에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먼저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 일로 저에게 크게 실망하셨겠지만 다시 한 번 용서해주시고 지켜봐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성실한 태도로 여러분께 웃음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