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현준, ‘대종상’ 불참 영화인들 향한 따끔한 일침 “우리의 영화제 스스로 지켰으면”

최종수정 2017.10.26 14:59 기사입력 2017.10.26 10:55

댓글쓰기

TV 조선 방송캡처

TV 조선 방송캡처



배우 신현준이 제54회 대종상 영화제에 불참한 영화인들을 향한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25일 서울 종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배우 신현준과 스테파니 리가 진행하는 가운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최근 몇 년간 대종상 영화제는 공정성 논란과 더불어 배우들의 대거 불참과 관련해 반쪽짜리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받아왔다. 지난해에는 남녀 주조연상 수상자 중 이병헌만 참석하는 풍경을 낳기도 했다.

올해 역시 작품상 수상작이자 감독상 후보인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신인 감독상 수상자인 엄태화 감독을 비롯한 많은 스태프들이 대거 불참해 군데군데 빈자리가 속출했다.
이에 진행을 맡은 신현준은 촬영상과 기술상을 받게 된 영화 ‘악녀’의 박정훈 감독을 대리 수상하면서 뼈 있는 일침을 가했다.

그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상을 정확하게 잘 전달하겠다”며 “수많은 선배님들과 관객들이 만들어준 영화제다. 우리의 영화제를 우리가 스스로 지켰으면 좋겠다”고 사뭇 진지한 얼굴로 말했다.

이어 “올해가 54회, 내년에는 55회를 맞는데 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 관객의 박수보다 더욱 뜨거운 박수를 칠 줄 아는 영화인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