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독립·예술영화전용관 확대가 해법일까

최종수정 2018.01.16 15:02 기사입력 2017.12.20 12:04

댓글쓰기

[기자수첩]독립·예술영화전용관 확대가 해법일까


"전국 CGV 열여덟 곳에서 운영하는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 '아트하우스'를 내년에 더욱 확대하겠다. 고객이 독립ㆍ예술영화를 접하기 쉽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하겠다." 지난 6일 CGV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서정 대표가 한 말이다. 지난달 15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조승래 의원이 발의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영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의식한 발언이다. 대기업 직영상영관이 상영관 한 개 이상을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으로 지정하고 운영하도록 규정했다.

모든 직영상영관이 대상은 아니다. 지정 방법을 대통령령으로 정한다고 명시했다. 조승래의원실의 최종길 보좌관은 "상영관을 일곱 개 이상 보유한 직영상영관만 염두에 두고 있으나, 추후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인근에 민간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이 있는 경우도 예외가 될 수 있다. 대기업 직영상영관이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을 마련할 경우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원승환 인디스페이스 부관장은 "민간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들은 홍보ㆍ마케팅은 물론 시설, 서비스 등에서 대기업 직영상영관을 뛰어넘기 어렵다. 효과적인 안배 못지않게 경영 컨설팅 등 입체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매년 독립영화전용관에 임차료, 시설개보수, 프로그램 기획 및 홍보비, 기획전 개최비 등을 지원한다. 좌석점유율 20%에 해당하는 지원금도 전달한다. 올해 혜택을 누린 극장은 아리랑시네센터(7179만2240원), 오오극장(6292만7600원), 인디스페이스(7462만4000원) 등 세 곳이다. 예술영화전용관으로는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ㆍ씨네아트 리좀ㆍ동성아트홀ㆍ국도예술관ㆍKU시네마테크ㆍ에무시네마 등 스물두 곳이 프로그램 기획비(2160만원)와 좌석점유율 20%에 해당하는 지원금을 받았다. 수혜 대상에는 거제엠파크 시네세븐 6관, 메가박스 제주 7관 등 멀티플렉스도 있다. 좌석점유율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받았다.

롯데시네마 로고

롯데시네마 로고

영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통과될 경우 이를 둘러싼 경쟁은 가열될 수 있다. 대기업 직영상영관을 대상에서 제외한다면 형평성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CGV 관계자는 "아트하우스를 확대 운영할 경우 상영관 확보뿐 아니라 영화 규모에 맞는 적절한 홍보마케팅비가 수반된다"며 "기업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고 감내하기는 어렵다. 정부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트하우스의 2014년 좌석점유율은 일반관보다 7.9% 낮았다. 이듬해 격차는 9.7%로 벌어졌으나, 지난해에는 5%까지 줄었다. CGV 관계자는 "홍보마케팅의 비중을 높이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했다. 롯데시네마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지난해 상영한 다양성영화 상위 작품 100개의 좌석점유율에서 한국영화가 8.7%, 외화가 11.5%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올해도 지난달까지 집계에서 각각 9.7%와 11.2%에 머물렀다. 일반관의 평균 좌석점유율 약 20%에 크게 못 미친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애니메이션 등을 제외하면 수치는 이보다 더 떨어진다"고 했다.

우려의 목소리는 민간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에서도 흘러나온다. 원승환 부관장은 "독립ㆍ예술영화 시장이 커지려면 상영관을 지금보다 늘려야 하지만, 회생이 목적이라면 방법을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운영자는 "대기업 직영상영관과의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 경쟁은 불공정할 수밖에 없다"며 "그들의 위세에 밀려 민간 독립ㆍ예술영화전용관들이 하나둘 설 자리를 잃는다면 결국 독립ㆍ예술영화 시장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영진위 관계자는 "올해 각계의 반응을 면밀히 살폈다"며 "최근 한국영화미래설계 테스크 포스(TF)를 구성해 효율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