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테마주 투자했던 개미들, 평균 61만7000원 손실

최종수정 2017.05.16 15:39 기사입력 2017.05.16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올해 대선테마주에 투자했던 개인 투자자들의 평균손실액은 61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2년 대선보다 주가변동률이 많이 축소돼 손실액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16일 금융위원회가 금융감독원, 검찰, 한국거래소와 함께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선 기간 테마주 등 이상 급등 종목을 관리한 결과에 따르면 코스피시장에서 대선테마주의 평균 영업손실은 118억원, 평균 당기순손실은 70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코스닥시장의 경우 테마주 평균 영업이익은 19억원(일반종목의 28.4%), 당기순이익 3억원(일반종목의 8.3%) 수준으로 일반종목에 비해 부실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피에서 대선 테마주들의 평균 자산총액은 2710억원(일반 종목의 11.2%), 코스닥 시장에서 평균 자산총액은 879억원(일반 종목의 56.6%)으로 대부분 중소형주였다. 평균 시가총액도 1천22억원으로 시장 전체 시총 대비 12.5% 수준으로 나타났다. 평균 매출액의 경우 코스피는 2363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13.7%, 코스닥은 728억원으로 일반 종목의 65.2%에 그쳤다.

한국거래소가 대선 테마주 224개 종목의 주가 흐름을 파악한 결과, 투자자의 96.6%는 개인투자자였다. 개인투자자는 이들 종목의 83%에 달하는 186개 종목에서 손실을 보았고, 평균 손실액은 계좌당 61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19대 대선 관련 정치테마주의 주가 변동성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18대 대선 당시와 비교해 주가변동률은 62.2%에서 25.0%로 대폭 축소됐다. 계좌당 평균 손실액도 18대 대선(70만9000원)보다 감소했다. 연속 상한가 종목 수도 이틀 연속의 경우 23개에서 14개로, 사흘 이상은 5개에서 2개로 각각 줄었다.

금감원은 1월부터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용한 결과, 48개 종목이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21개를 조사해 1개는 조치 완료했고, 5개는 조치절차를 진행 중이며, 15개 종목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대선 이후에도 테마주에 대한 감시 활동을 지속하고 나머지 27개 종목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