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고 잦은 도로 201개소, 환경 개선 후 사망자 60% 줄었다

최종수정 2017.01.23 12:00 기사입력 2017.01.23 12:00

댓글쓰기

국민안전처, 관련 통계 자료 발표 사고 발생건수도 연평균 36.8% 감소

교통사고.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교통사고.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정부가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위험 요인을 제거한 결과 사고 건수ㆍ사망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2014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마친 201개소에 대해 개선 전 3년 평균 데이터와 개선 후 1년 데이터를 비교해보니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교통사고 잦은 곳이란 광역시는 연 평균 5건, 다른 시·도는 연 평균 3건 이상 발생하는 장소를 말한다.

사업 시행 전인 2011~2013년에는 해당 201개소에서 발생한 연간 평균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52명이었으나, 시행 후인 2015년에는 1년간 21명으로 59.3%가 감소했다.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개선 전 연 평균 2116건에서 개선 후 1338건으로 36.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시ㆍ도 별로는 사업시행 후 대구, 울산, 경기, 전남, 경남의 대상 도로에선 단 한 건도 사망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발생 건수의 경우 제주가 64건에서 29건으로 54.3% 감소돼 가장 많이 줄었고, 나머지 14개 시도에서는 30% 이상, 대전과 광주는 각각 20%이상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례 별로는 인천시 남구 간석동 석천사거리의 경우 차량 신호등이 원거리에 위치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속도 규제가 미흡해 사업 시행 전 3년간 연 평균 1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차량신호기 추가 설치, 미끄럼 방지포장, 차량유도선 정비 등 도로환경을 개선한 후에는 2015년 한해 동안 교통사고가 7건(63.2%)으로 줄었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올리브상가 앞 교차로도 사업 이전에는 과속과 전방 교차로에 대한 시인성이 부족해 연간 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나, 전방신호기 설치 및 횡단보도 이설 등을 통해 교통사고가 2건(74.0%)으로 감소했다. 제주도 서귀포시 서귀동 선경오피스텔 앞 삼거리의 경우 무신호 교차로 운영 및 횡단보도 부재로 연간 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다가 점멸신호 운영 및 교통섬, 횡단보도, 미끄럼 방지 포장 등의 조치를 취한 뒤 1년간 1건(82.5%)만 발생했다.

최규봉 안전처 생활안전정책관은 "앞으로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가는 한편, 범국민이 참여하는 교통안전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ㆍ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해 교통사고 감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