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헤일리 美유엔대사 "北 미사일 추가 발사시 강경조처"

최종수정 2018.01.03 04:47 기사입력 2018.01.03 04:47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2일(현지시간) "북한이 또 다른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준비하고 있을 수 있다는 보도를 듣고 있다"면서 "그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미 CNN 방송은 최근 북한이 미사일 발사준비를 하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나면 우리는 북한 정권에 대응해 더 강경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란 시위 사태에 대해서는 "이란 국민의 엄청난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미국은 이란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을 돕길 원한다"면서 유엔 안보리와 인권이사회의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그는 시위 사태가 이란을 혼란하게 하려는 외부 세력의 개입에 따른 것이라는 이란 측 주장에 대해 "완전히 터무니없다"며 "오랜 압제하에 있던 이란 국민이 독재자들에 맞서 일어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