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도 추석연휴 '23개지역 54개노선 73대 버스 증차'

최종수정 2017.09.14 08:22 기사입력 2017.09.14 08:22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추석 연휴를 맞아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특별수송대책을 마련, 시행한다.

도는 먼저 귀성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연휴동안 시외버스 예비차 및 전세버스를 투입해 춘천ㆍ목포ㆍ대구ㆍ광주ㆍ대전 등 전국 23개 지역 54개 노선에 버스 73대를 증차한다. 운행회수도 127회 늘린다.

시내버스는 공원묘지ㆍ납골당 등을 임시 운행할 수 있도록 하고, 터미널ㆍ지하철역 등에 연계된 귀성객 수송수요에 따라 예비차를 활용해 운행 횟수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이 외에도 귀성객의 안전한 수송과 운송질서 확립을 위해 시ㆍ군, 버스사업조합, 버스터미널 등과 연계해 사전 및 연휴기간 중 운행차량 및 교통편의시설 점검, 운수종사자 교육, 터미널 질서유지, 버스노선 결행금지 및 막차 운행시간 준수 등 행정지도에도 나선다.

특히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 '운수종사자 과로방지'를 위해 업체들이 충분한 예비 종사자를 확보하도록 하고, 신체 이상자 승무금지, 장거리 운행(200km 또는 2시간 주행 기준) 후 휴식이행, 장거리 운행노선 도중 교대제 실시, 기ㆍ종점 승무원 휴게실 및 숙박시설 정비 상태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 중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길이 될 수 있도록 시외버스 노선 확대 운행과 행정지도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