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컴퓨터 '왓슨' 월가 금융맨된다

최종수정 2012.03.18 18:50 기사입력 2012.03.07 08:13

댓글쓰기

슈퍼컴퓨터 '왓슨' 월가 금융맨된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인간을 뛰어넘는 능력을 보여준 미국 IBM사의 슈퍼컴퓨터 '왓슨'이 월가의 금융맨으로 변신한다.

블룸버그통신은 IBM이 '왓슨'을 인간을 대신해 월스트리트의 금융업무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현지시간) 전했다.

IBM에 따르면 왓슨은 이미 헬스케어 분야 업무에 투입했다. 여기에 금융업무까지 추가한 덕에 오는 2015년께면 수십억달러에 이르는 신규 매출이 왓슨으로부터 비롯될 것이라고 IBM은 예상했다.

IBM 측 관계자는 "왓슨은 리스크 분산 및 포트폴리오 관리 업무에 활용될 것"이라며 "2015년께면 2억 달러 이상을 굴리는 금융맨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왓슨의 임무 가운데 하나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보고서, 각종 신문 기사와 경제자료를 읽고 이에 따라 정치적·사회적 리스크를 찾아내 투자에 대한 판단을 내리는 것이다.
IBM 측은 "왓슨이 강력한 분석능력을 바탕으로 사람이 일일이 살펴볼 수 없는 방대한 양의 자료를 검토하고 종합해 판단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왓슨은 정부 추출 및 문장 분석 능력 뿐 아니라 인간의 자연어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답하고 검색한 정보가운데 최적의 답을 제시할 수 있는 의사소통 능력까지 갖고 있다.

'왓슨'은 지난해 2월 미국 최고의 인기 퀴즈쇼 제퍼디(Jeopardy)쇼에서 압도적인 결과 차이로 승리하며 컴퓨터가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줘 전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왓슨은 IBM의 창업자인 토마스 J. 왓슨의 성(姓)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