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 美 중간선거 앞두고 정치스팸계정 삭제

최종수정 2018.10.12 08:21 기사입력 2018.10.12 08: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페이스북이 다음 달 6일 실시되는 미국의 중간선거를 앞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이른바 정치스팸이나 가짜뉴스 유통·생산통로로 악용되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고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의 사이버보안정책 책임자인 너새니얼 글레이처는 "스팸, 가짜 계정에 관한 내부 규칙을 위반한 559개 페이지와 251개 계정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대선 당시 페이스북이 허위 또는 오해할 내용이 담긴 정보들을 확대·생산하면서 정치적 영향력을 미치는 통로가 됐다는 지적이 잇따른 데 따른 것이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개인정보 유출사고와 관련해 미 의회 청문회에 서기도 했다.

글레이처는 "문제의 계정·페이지 운영자들은 클릭 미끼를 던져 사용자들을 유인했다"고 설명했다. 정치이슈 등을 앞세워 트래픽을 높이려는 시도도 확인됐다. 극우 성향의 정상적인 뉴스 페이지도 일부 포함됐다고 WSJ는 덧붙였다. 이번에 삭제된 계정·페이지는 대부분 미국 내에서 생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은 지난 8월에도 러시아와 이란에서 생성된 계정·페이지 중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만들어진 허위 계정·페이지를 일부 삭제한 바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