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웅 "IOC,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고려중"(종합)

최종수정 2018.01.13 13:26 기사입력 2018.01.13 13:2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IOC에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위원은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을 방문을 마치고 13일 평양으로 귀국하기 위해 경유한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장 위원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구성의 성사 여부에 대해 "이미 상정된 제안이기 때문에 IOC에서 고려 중"이라며 "그건 어디 한 쪽에서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IOC 국제빙상올림픽위원회에서 다 함께 (논의) 하는 것이다"고 답했다.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북한 측에서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고 묻자 "그건 내가 대답할 일이 아니다"며 "나는 IOC를 대표해 평양에 가있는 사람이다. 그런 내부 문제는 이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오지 않겠느냐. 그 사람들이 할 일이다"고 언급했다.

 

앞서 장 위원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을 거쳐 8일(현지시간) 스위스에 도착했다. 이후 바흐 위원장과 면담하는 등 IOC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북한으로 귀국했다.

IOC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등 관계자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고 북한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국가·국기 사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