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 조직위 "北참가, 평화 올림픽·최고의 겨울 축제될 것"

최종수정 2018.01.01 16:24 기사입력 2018.01.01 16:24

댓글쓰기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북한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데 대해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 위원장은 1일 "대표단 파견 등에 관한 북측의 입장 표명을 환영한다. 정부 및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해 만반의 대책을 갖추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으로써 이제 역대 최고, 최대의 겨울축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신년사 육성 연설 말미에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을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남조선에서 열리는 겨울철올림픽 경기 대회로 하여 북과 남에 다 같이 의의 있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것(평창 동계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북남관계를 개선해 뜻 깊은 올해를 사변적 해로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대북협의 등 구체적 사항은 정부와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현 상황에서 이를 조직위 차원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조직위는 그동안 북한을 포함한 대회 참가 예상국가를 90~95개국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선수촌을 비록한 모든 참가국이 필요로 하는 대회 준비를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