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준 SK이노 사장 "임금-물가 연동 임단협, 노사 새 패러다임"

최종수정 2017.09.12 16:52 기사입력 2017.09.12 16:52

SK이노 노사, 임단협 조인식

▲12일 오전 종로구 서린동 SK이노베이션 본사에서 진행된 2017년 임·단협 조인식 행사에서 김준 사장(오른쪽)과 이정묵 노조위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12일 서울 서린동 사옥에서 '2017년 임단협 조인식'을 열고 "(임금인상률과 물가를 연동한) 올해 임단협 성과는 새로운 노사교섭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올해부터 물가와 연동해 임금인상률에 반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합의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임금인상률은 전년도 통계청 발표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연동된다. 올해 임금인상률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인 1%로 결정됐다.

김 사장은 이날 조인식이 끝나고 "지난 4개월 동안 치열하게 고민하고 헌신해주신 교섭위원들과 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해 성과는 회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한 결과"라며 "이를 발판으로 노사간 진정성을 갖고 신뢰를 돈독히 해 회사의 딥체인지를 함께 추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정묵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진솔하고 꾸밈없이 협상에 임했고 진정성을 갖고 소통에 나선 결과 단시간 내 완벽한 결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이번 타결을 전환점으로 노사가 함께 따뜻한 회사, 인간미 넘치는 회사를 만들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