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부, 테러경보 '주의' 단계 유지

최종수정 2017.09.05 11:30 기사입력 2017.09.05 11:30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는 테러경보를 '주의' 단계로 유지했다.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진정되지 않는 국제테러발생 등 엄중한 국내외 안보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국무총리실 대테러센터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11개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문영기 대테러센터장 주재로 테러대책실무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우리나라는 2015년 11월 파리 테러를 계기로 테러경보를 1단계 '관심'에서 2단계 '주의'로 상향조정한 이후 정기 및 수시 평가회의를 거쳐 이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또 최근 유럽에서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차량돌진 테러와 관련해 국내에서도 발생 가능한 테러위협으로 판단하고, 차량테러의 발생원인과 관계기관의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특히, 국토부는 대형 상용차의 비상자동제어장치와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의무화 제도를 단계적으로 차질 없이 시행하기로 했다.

테러위협에 대한 관심도가 낮은 학생들에 대해 테러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테러발생시 행동요령을 효과적으로 교육시키기로 했다. 초·중·고등학교에 테러대비 행동요령 소책자와 관련 동영상 배포를 확대하고, 현재 재난안전 교육의 일부분으로 추진중인 테러대비 교육을 내실화 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정부서울청사 5층에서 평창올림픽 대테러안전대책본부 현판식을 갖고 운영을 개시했다. 대테러안전대책본부는 안전하고 성공적인 대회운영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단계별 대테러안전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