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현종 6이닝 1자책+김주찬 9회 결승타' KIA 5연승

최종수정 2017.09.02 20:22 기사입력 2017.09.02 20:21

양현종 18승 도전은 실패

[고척=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프로야구 선두 KIA 타이거즈가 넥센 히어로즈를 잡고 5연승을 질주했다.

KIA(75승1무44패)는 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65승1무60패)과 경기에서 7-4로 이겼다. 넥센은 고척 홈경기 연승이 네 경기에서 중단됐다. 두 팀의 올 시즌 상대 전적은 KIA의 10승5패 우위가 됐다.

선발투수 무게감에서 KIA가 앞섰다. KIA 선발은 양현종, 넥센 선발은 하영민. KIA가 먼저 흐름을 잡았다.

KIA는 1회초 안타 없이 볼넷 네 개로 선취점을 얻었다.

넥센 선발 하영민은 선두타자 이명기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후 2사를 잘 잡았으나 이후 최형우, 나지완, 안치홍에게 연속 볼넷 세 개를 허용하고 1실점 했다.
KIA 양현종 [사진= 김현민 기자]

KIA는 4회초 서동욱의 1점 홈런(6호)으로 2-0으로 앞섰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 이명기의 2루타와 로저 버나디나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하영민은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좋은 투구를 했다.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다.

넥센은 계속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양현종을 상대로 효과적인 공격을 보여주지 못 했다. 삼자범퇴를 당한 4회를 제외하고는 매번 득점 기회였다. 1회말 무사 2루, 2회말 1사 1, 2루, 3회말 무사 1루, 5회말 무사 1루 기회를 잇달아 놓쳤다.

넥센은 6회말 집중력을 발휘하며 추격을 시작했다. 2사 후 김하성이 2루타를 치고 진루했고 장영석이 좌전 적시타를 쳤다. KIA 좌익수 최형우가 장영석의 타구 바운드를 제대로 맞히지 못해 뒤로 빠뜨렸고 장영석은 2루까지 진루했다. 이택근의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넥센이 1점차까지 추격했다.

양현종은 6이닝 6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1자책) 하고 물러났다.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이후 동점이 되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 했다.

넥센은 7회말에도 2사 후 집중력을 발휘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2사 후 이정후의 중전 안타와 서건창의 좌중간 3루타가 터져 3-3 동점을 만들었다. 아쉽게 서건창이 홈을 밟지는 못 하면서 역전까지 가지는 못 했다.

넥센은 8회말 선두타자 장영석이 안타로 출루하면서 역전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장영석이 3루까지 갔지만 끝내 홈을 밟지 못 했다.

KIA가 9회초 승부를 갈랐다. 선두타자 안치홍이 2루타로 출루했다. 1사 후 김주찬의 적시타로 KIA가 다시 4-3 우위를 점했다. 이후 대타 신종길, 이명기, 김선빈의 연속 3안타가 터졌고 KIA가 3점을 추가, 7-3으로 달아났다.

넥센은 9회말 마이클 초이스의 홈런(7호)으로 1점을 만회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