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채정안 “‘슈츠’ 종영, 졸업식 같은 기분”…“바로 시즌2 갑시다”

최종수정 2018.06.14 15:43 기사입력 2018.06.14 15:43

진희경(좌) 채정안(우)/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진희경(좌) 채정안(우)/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배우 채정안이 ‘슈츠’의 마지막 촬영현장을 공개하며 소감을 전했다.

13일 채정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2TV ‘슈츠’ 마지막 촬영. 진희경 선배님이 주신 꽃다발”이라는 글과 함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채정안은 ‘슈츠’ 종영에 대해 “졸업식 같은 기분. 선배님 덕분에 더욱 더 행복했어요”라는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채정안은 ‘슈츠’의 포스터를 배경으로 배우 진희경에게 받은 꽃다발을 들고 있다. 특히 채정안과 진희경의 시원한 미소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슈츠’ 종영 소식에 시청자들은 “이제 저 뭐 보란 말입니까” “두 분 너무 멋져요” “두 분 덕분에 슈츠 아주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요 2회분 남았다니 조금 시원섭섭하네요. 그동안 재미 주느라 고생들 했어요” “바로 시즌2 갑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