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MB가 독도에 가야할까

최종수정 2011.08.08 11:25 기사입력 2011.08.08 11:25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MB가 독도에 가야할까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를 갈까?' 오는 15일 광복절을 앞두면서 이 문제를 두고 말들이 많다. 기폭제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발언이었다.

김 장관은 지난 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8.15를 맞아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께서 우리 영토를 방문하는 데 무슨 문제가 있겠느냐. 대통령의 일정과 독도의 일기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결정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독도에 갈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 "대통령께서 (독도 방문을 비롯한) 여러가지 제안을 모두 잘 알고 있다. 조금 상황을 보자"고 했다. 김 장관의 발언만 놓고 보면,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청와대와 외교당국에서 구체적으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재오 특임장관도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장관은 지난달 15일 일본 외무성이 독도 시험비행을 이유로 전 직원에게 대한항공기의 이용을 1개월간 금지하자 "국토해양부는 독도종합해양과학기지를 서둘러 설치해야 한다. 개인적 생각으로는 기지가 완성되면 대통령도 독도에 다녀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난 1일 독도 초병을 직접 체험하며, '독도 지킴이'를 자처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그동안 원칙론을 강조해왔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은 우리 영토 어디든 갈 수 있다. 독도도 분명한 우리 영토다. 못갈 이유가 없다"면서 "이 대통령은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4월1일 특별기자회견에서 일본 교과서 문제와 관련해 "독도는 천지가 두 번 개벽해도 우리 땅"이라며 "일본은 멀리서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실효 지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언급했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우리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하는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 지에 대해서는 많은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일본의 독도 도발과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등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지에 대한 고민이 많다는 것이다. 일본 우익 의원들의 울릉도 방문 의도도 다분히 의도된 정치적 행보이라는 점도 정부의 고민을 더욱 깊게 한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우리가 독도에 대해 실효 지배권을 강화할수록 일본의 도발 강도도 커지고 있다"면서 "이럴 경우 오히려 일본의 노림수에 걸려 이용당할 수 있다"고 경계심을 표시했다.

대통령이 독도에 간다면야 국민들 속이 후련할 게 분명하다. 하지만 이 카드를 지금 시기에 꺼내야 하는 지에 대해서는 세밀한 판단이 필요하다. 칼자루를 쥐고 있는 우리가 성급할 필요는 없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