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캔서롭, 지오영과 사업 제휴…"신약 개발 사업 공동 추진"

최종수정 2019.02.12 14:52 기사입력 2019.02.12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캔서롭
은 국내 최대 의약품 첨단물류업체 지오영과 신약 유통 및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회사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캔서롭은 본 사업제휴를 통해 향후 캔서롭이 개발 또는 권리를 확보하는 의약품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지오영에게 부여하기로 했다. 지오영은 우호적인 펀드와 함께 캔서롭이 기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 등을 인수해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었다.


캔서롭은 2017년 12월 바이오시밀러 업체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에 40억원을 출자해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주요 파이프라인인 HD201(허셉틴 바이오시밀러)과 HD204(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독점판매권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다.


캔서롭 관계자는 "캔서롭이 HD201 및 HD204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확보할 경우 지오영 유통망을 활용한 효율적인 마케팅이 가능하다"며 "양사는 캔서롭의 유전체분석기술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세부적인 사업구조는 향후 1개월 이내 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오영은 국내 600여개의 중대형병원과 전체 2만1000여개 약국 중 약 70%에 의약품을 유통하고 있는 국내 최대 의약품 유통 및 물류 업체다. 2017년 2조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캔서롭 최대주주인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국내 의약품 첨단유통 1위 업체 지오영이 캔서롭과 중장기 신약사업제휴를 맺은 것은 오픈이노베이션의 새로운 모델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당사가 신약 개발 회사로 발돋움하는 데 있어 지오영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은 향후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캔서롭은 지난달 15일 '2020 비전 선포식'에서 차세대 면역항암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해 신약 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자회사인 엠제이셀바이오(MJ Cellbio)는 지난해 12월 미국 블루버드바이오 핵심 개발자 이백승 박사를 영입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1월 고려대 이경미 교수로부터 고형암 CAR-T세포치료제 기술을 양수했다. 또한 명지병원과 함께 면역항암세포치료제 개발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위해 올해 10월 완공을 목표로 국내 최초 병원 내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에 부합하는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